• 프로그램소개
  • 다시보기
  • 방송정보
  • DMZ 스토리 2 - [8]회
    2019-06-01
    북녘 땅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백두대간 최북단. 해발 1,293m의 가장 높고 험한 향로봉 고지에서 가슴 뜨거운 청춘을 보냈던 이들이 있다. 60년대 후반부터 90년대까지 한 때 동부전선 GOP 경계를 책임졌던 육군 제 12사단 출신 장병들과 간부들이 모인 '을지전우회'는 매해 봄마다 향로봉에 오른다. 2013년에 시작해 올해로 7년쨰, 황폐해진 향로봉 일대를 푸른 숲으로 가꾸기 위함이다. 민통선 안에 위치한 향로봉은 자연이 잘 보존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군사요충지라는 이유로 시계 확보를 위해 나무를 베어내는 일이 잦았다. 그 결과 숲은 폐허로 변했고 을지부대를 떠난 이들의 가슴에 아픈 기억으로 맺혔다. 오직 '적을 어떻게 이길 것인가'를 생각하던 냉전의 시대. 금강산을 눈으로 보면서도 그 땅을 밟는 날이 올 거라 꿈꿀 수조차 없던 때였다. 하지만 오랜 시간이 흘러 초로의 노인이 된 이들이 이제는 철책을 넘어 우리 국토, 백두대간을 푸르게 할 나무 한 그루, 꽃 한 송이를 심는다. 언젠가 남과 북이 서로 자유로이 오가는 그 날이 오면, 향로봉을 찾는 이들에게 작은 쉼터가 되길 바라면서.
  • DMZ 스토리 2 - [7]회
    2019-05-25
    분단의 아픔에서 평화의 장소로 거듭나고 있는 DMZ! 그곳에서 철거한 철조망이 예술작품으로 다시 태어났다. ‘DMZ 평화의 종'! 무게 300kg을 자랑하는 이 종은 감시탑을 본떠 만든 7.2m짜리 나무로 만든 붉은 종탑에 달려있다. 현재 ‘DMZ 평화의 종’은 남북을 연결했던 경의선 열차의 출발점인 구 서울역 역사 ‘문화역서울 284’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 중구 ‘통일로 1번지’라는 남다른 주소를 가지고 있는 이곳에서는 DMZ를 주제로 한 예술가 50여명의 다양한 작품들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철조망이나 장벽을 녹여 사람을 모으는 소리로 만들고 싶었다.” “소리는 남북의 경계 없이 퍼져나간다” 안규철 작가의 바람처럼 과연, DMZ 평화의 종소리는 바람을 타고 북녘 땅을 넘을 수 있을까?
  • DMZ 스토리 2 - [6]회
    2019-05-18
    철원 근남면 사곡리, 민통선북방마을인 이곳의 대규모 양묘장에서는 낙엽송, 소나무, 전나무 등 100만 여 그루의 어린 나무가 자라고 있다. 황폐한 북한의 산림을 복원하기 위해 철원군산림조합이 식재한 나무들이다. 그래서 이 양묘장에 붙은 이름은 ‘통일양묘장’. 철원지역에 ‘통일양묘장’을 조성한 것은 평안남북도와 기후대가 흡사하고 북한 산림에 적응할 수종을 키우기에 알맞은 지역이기 때문이다. 북한과의 접경지역에서 공포와 불안을 일상으로 견디며 살아온 철원주민들에게 통일은 누구보다도 더 절실한 바람이다. 언젠가 북한으로 갈 날만을 기다리며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묘목들과 통일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묘목을 생산하고 있는 철원주민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 DMZ 스토리 2 - [5]회
    2019-05-11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기념해 펼쳐지는 초대형 프로젝트! DMZ 평화의 인간띠 잇기. DMZ 동쪽 끝 고성에서부터 서쪽 끝 인천 강화까지 500km 평화누리길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50만 명의 국민이 손을 잡고 인간띠를 만들어 전 세계에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을 알릴 계획이다. 평화의 인간띠 운동의 기원은 1989년 8월 발트해 3국(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에서 부터다. 이들 세 나라의 국민 200만 명은 소련으로부터의 독립을 요구하며 620km에 걸쳐 평화의 인간띠를 만들었고 결국, 독립을 쟁취했다. 평화의 인간띠 운동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도 시도되어왔다. -2005년 양구 을지전망대에서 열린 DMZ 대학생 인간띠 행사 -2010년 파주 임진각에서 진행된 DMZ 생태평화 인간띠 행사 -2011년 강화도 철책선에서 열렸던 DMZ 생태평화 인간띠 행사 -2011년 양구 두타연에서 열렸던 DMZ 평화 인간띠 행사 그리고 2019년 4월 27일,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는 그날! 한반도 평화에 대한 염원을 가득 품고 DMZ로 모이기 시작한 사람들. 분단을 극복하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의 봄은 과연, 시작될 수 있을까?
  • DMZ 스토리 2 - [4]회
    2019-05-04
    "한 개의 군사분계선을 확정하고 쌍방이 이 선으로 부터 각기 2km씩 후퇴함으로써 적대군대 간에 한 개의 비무장지대를 설정한다. 한 개의 비무장지대를 설정하여 이를 완충지대로 함으로써 적대행위의 재발을 초래할 수 있는 사건의 발생을 방지한다." (정전협정 제1조 1항) DMZ는 1953년 7월27일, 판문점에서 정전협정과 함께 탄생한 존재다. 이후 오랜 세월 비무장지대라는 이름의 세게 최고의 중무장지대, 20세기 인류가 지구에 남긴 마지막 냉전 유적지로 자리 해왔다. 그러나 이 DMZ가 65살을 맞는 해, DMZ는 완전히 새롭게 태어났다.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선언' 이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이 비무장화되고, DMZ 내 감시초소들이 철수 됐으며, 유해공동발굴을 위한 남북 군사도로가 DMZ 내에 만들어졌다. 비로소 DMZ가 진정한 비무장지대, 진정한 평화지대로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1 / 2 / 3 / 4 / 5 / 6 / 7 /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