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산간지역이 많은 강원도는 그만큼 고랭지 농사를 짓는 곳이 많아, 매년 장마철이면 흙탕물 피해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20년 가까이 침사지와 수로 설치 등 흙탕물 저감사업에 천400 억원을 투입했지만 피해가 여전한데요,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자치단체가 이번에야말로 흙탕물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윤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터]
중장비가 쉴새 없이 토사를 퍼나릅니다.

강바닥에 잔뜩 쌓인 토사의 출발점은 양구 해안면과 홍천 내면의 고랭지 밭.

장마철에는 물론, 10mm의 적은 비에도 하류에 있는 인제 내린천은 흙탕물 범벅이 됩니다.



"무나 배추, 인삼 등을 재배하는 고랭지 밭입니다. 전국에 있는 이런 고랭지 밭의 90% 이상이 한강 상류인 강원도에 있습니다."

피해는 어느덧 30년 째.

흙탕물 저감 사업에 쏟아부은 돈만 지난 2001년부터 무려 천 4백억 원이 넘는데, 이렇다 할 효과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토사가 밀려 내려오면서 돌 틈을 다 메꿔서
서식할 수 없는 공간이 됐기 때문에..비만 조금만 와도 흙탕물이 발생하기 때문에 아예 여기 머무르려고 하지 않죠."

환경부와 강원도, 산림청 등이 이번에야말로 흙탕물을 잡겠다며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침사지 등 사후 처리에 집중했던 기존과 달리 발생 지점을 직접 관리한다는 점에서 기대의 목소리가 큽니다.

먼저 환경부는 흙탕물 저감형 농법을 적극 도입할 계획인데, 2년의 시범 사업 결과, 저감량을 69%까지 높였습니다.



"농사 짓는 분들이 식생을 조성하도록 하고 휴경도 하게 하고, 양파망, 볏짚도 덮게 하고.. 이런 식으로 유도를 해서 사전 사후에 대한 걸 같이 해보자는 데 큰 의미가 있고."

강원도는 흙탕물을 유발하는 고랭지 밭을 적극 매입해 저감시설을 운영하고,

산림청과 한국자산공사는 국유림이나 국공유지에서 불법 경작하는 고랭지를 단속해 산림에 복원시킨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하천에 인접한 국공유지는 휴경을 권고하고 완충 식생대도 조성합니다.

[인터뷰]
"기본적으로 환경부나 지자체 같이 모두 합심을 해야할 것 같고요. 흘러내려오는 흙탕물이 아무래도 없어지지 않을까, 안 내려오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흙탕물을 유발하는 도내 비점오염원 관리지역은 양구와 홍천을 비롯해 강릉, 삼척 등 7개 시군이며, 총 면적만 890여 제곱 킬로미터에 이릅니다.
G1 뉴스 윤수진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