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G1뉴스에서는 어제 각종 소송으로 인해 원주 추모공원 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보도 전해드렸는데요.

민간부문 공사도 문제지만, 공공 화장장은 1년 넘게 진입도로도 없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원주시는 시의회의 질타를 받으며 겨우 사업 예산을 확보했지만, 정작 소송에 휘말려 공사는 첫삽도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기현 기자가 집중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원주 추모공원 앞 임시도로입니다.

장례 차량들이 좁은 길에 갇혀 통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당초 마을 재단 예산으로 진입도로를 조성한 뒤 원주시에 기부체납 하기로 했는데,

재단의 자금난으로 착공도 못하고 있습니다.

결국, 원주시는 이용객 불편 해소를 위해 진입도로 공사비 25억원을 선집행하기로 했습니다.

시의회는 "회수 가능성이 없다"며 두차례나 부결한 끝에, 지난 3월 예산을 승인했습니다.

◀Stand-Up▶
"하지만, 진입도로 공사는 언제 시작할지 기약이 없습니다. 공공부문 공사를 맡은 업체가 원주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면서, 진입도로 공사가 보류됐기 때문입니다."

A업체는 공사가 지연돼 손해를 입었다며 원주시에 11억원을 요구했는데, 원주시가 금액이 과하다고 맞서면서 최근 소송이 시작됐습니다.

문제는 재판이 끝나기 전까지는 진입도로 공사를 시작할 수 없다는 겁니다.

A업체와 원주시가 공공부문 공사와 진입도로 공사를 동시 계약해,

소송이 끝나고 공공부문 보상금이 정해져야만 진입도로 공사를 포기하고 정산하는 '합의'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A업체 하고도 협의를 하고 그렇게 (합의 하는 것으로) 진행을 하려고 하기 때문에, 협의를 해야되는 상황이니까.."

원주시는 소송이 끝나는대로 재입찰을 통해 새로운 사업자를 선정해, 진입도로 공사를 벌이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A업체가 소송 결과에 불복해 항소하거나 상고할 경우, 진입도로 공사는 그만큼 늦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좋은 환경에서 그 곳을 이용해야 되는데, 그런 부분이 매우 안타깝게 생각되고요. 원주시에 다시 말씀드립니다. 시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빨리 모든 일들을 잘 진행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원주시가 면밀한 사전 검토 없이 사업 예산 확보에만 급급하다가, 결국 진입도로 공사를 제때 추진하지 못하게 됐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G1뉴스 조기현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