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야속하게 쏟아지던 비가 잠시 그치고 복구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현실적인 지원 대책이 시급할텐데요,

정부와 여당은 1995년 만들어진 뒤 15년째 그대로였던 재난지원금 수준을 두배 수준으로 끌어 올리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송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터]
화천에서 이도아씨가 8년 동안 가족과 함께 지내온 집은 이번 비에 처참해졌습니다.

산에서 밀려온 흙더미가 집을 깔고 뭉개는 찰나 몸만 간신히 피했습니다.

집은 부서졌고, 가재도구와 가구, 가전 제품은 온통 진흙 투성이가 됐습니다.

재난복구지원금이 나온다지만 피해 조사가 끝나야하고, 액수도 시원치 않습니다.

[인터뷰]
"침수되면 솔직히 안에 있는 제품 아무 것도 못 쓰고요. 세탁기 두 대만 사도 4백만원이 넘어요. 그런데 (현 기준 재난복구지원금으로) 집 고치라고 하면 되나요."

이번 폭우로 망가진 공공시설 286곳 가운데 90%는 이미 응급 복구를 마쳤습니다.

반면 침수되거나 파손된 주택의 응급 복구율은 20% 정도에 불과합니다.

◀ S / U ▶
"이번 집중호우로 도내에선 2백여 가구 4백여 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 중에서 백 80여 명은 아직도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정청은 신속하고 효과적인 복구 지원을 위해 1995년 이후 그대로인 재난지원금부터 대폭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15년째 100만원인 침수 지원금을 200만원으로 두 배 올리고,

사망보상금과 주택복구비 등의 보상 기준도 올릴 예정입니다./

피해 보상이나 특별재난 지역 지정 절차도 간소화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특별재난지역 지원금액도 현실에 맞게 상향 시켜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재원대책이 중요한 만큼, 현재 준비된 예비비나 예산이 충분한지, 세심하게 살펴보겠습니다."

강원도는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이달안에 피해 산정을 마치고, 늦어도 다음달 부터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G1뉴스 송혜림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