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춘천시민버스 말도 많고 탈도 많습니다.
최근엔 운영 주체인 녹색시민협동조합이 경영권을 포기하고 조합을 해산한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정작 조합원들은 이런 내용을 몰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다는 협동조합의 취지는 시민버스 운영에선 애초부터 없었다고 합니다.
최돈희 기자입니다.

[리포터]
춘천시민버스의 운영 주체인 춘천 녹색시민협동조합은 최근 경영권을 내려놨습니다.

주주 권리를 모두 포기하고 해산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이번 결정에 정작 조합원들의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리포터]
조합원들 조차 경영권 포기와 조합 해산 결정을 몰랐고, 의견 수렴 과정도 없었습니다.

[인터뷰]
"안좋은 상태에서 주주를 포기한다 이건 책임감이 없는거죠. 어떻게 인수를 한 건데 경영이 어렵다고 주주를 포기한다, 말도 안되죠."

[리포터]
일부 조합원들은 이번 결정 뿐 아니라 운영 전반에서 '협동 조합'의 설립 취지를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합원의 1/10을 대의원으로 두게 돼 있지만,

절반에도 못미치는 대의원들이 운영을 쥐락펴락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저희 조합원들이 공지를 받은 적도 없고 밴드도 없어져서 전 대표이사가 선임이 됐는지 안됐는지 알 수가 없죠. 협동조합이 뭘하는 지도 알 수 없었죠."

직접 투자하고 스스로 운영하자는 게 협동 조합의 취지입니다.

투자액에 따라 의사 결정권을 받는 주식회사와 달리 모든 조합원이 한표씩 동등하게 참여하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춘천 녹색시민협동조합은 조합 해산 같은 중요한 결정을 발표하면서 아무런 절차도 밟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협동조합기본법 제29조에 의하면 조합의 해산은 반드시 조합원 총회의 의견을 거쳐야 하는 사안입니다. 따라서 조합원 총회 결의는 물론, 최소한의 의견 수렴조차 거치지 않은 채 대외적으로 해산을 선언한 것은 매우 부적절한 것으로 사료됩니다. "

[리포터]
/협동조합 측은 조합원들과 소통이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주주 포기 선언과 해산 결정은 앞으로 방향에 대한 선언 차원의 발표였고 조합원 의견을 물어 총회 등의 법적인 절차를 거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춘천시민버스 현 대표는 시민버스 정상화를 위해 협동조합 지분을 인수하겠다는 의향을 밝혔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