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정부는 야생 멧돼지 뿐 아니라 이미 기르고 있는 돼지 개체수를 줄이는 쪽으로 방역 대책을 잡고 있습니다.

감염 우려가 있는 농장의 돼지는 없애서 전파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건데요,

기준도 모호하고 예산도 마땅치 않다보니 농민과 지자체 모두 반발하고 있습니다.
최경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터]
정부가 추진 중인 사육 돼지 수매 대상은 화천과 철원 등 강원과 경기 지역 5개 시군, 175개 농가입니다.

ASF에 감염된 멧돼지 발견 지점에서 반경 10km 안에 있는 농장들인데, 기르는 돼지만 42만 마리에 달합니다.

출하가 가능한 큰 돼지는 사들여 유통하고 나머지는 살처분 하겠다는 게 정부의 계획입니다.

하지만 농가들은 살처분하면 언제 다시 돼지를 키울 수 있을지 모른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브릿지▶
"해당 시군들도 정부가 명확한 지침 없이 책임만 전가하고 있다며 불만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정부의 수매 대상은 상품성 있는 큰 돼지뿐이고 나머지는 살처분해야합니다.

살처분과 매몰 비용은 모두 지자체 몫입니다.

[인터뷰]
"국비 지원이 불투명 하다보니까 지자체가 재정이 열악하잖아요. 매몰 비용에 대해서도 국비 지원 없이 추진하기에는 많은 지자체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기준도 모호합니다.

최근 화천에서는 대상 지역이 아닌데도 도축 운반 차량이 지나갔다는 이유로 정부가 돼지 수매에 나섰다 반발에 부딪혀 무산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수매)대상도 아닌 농가를 (정부에서)돈도 안 주면서 (수매)하라고 하니 당연히 저희 군에서는 못하죠. 농가들이 원하지 않는 걸 우리가 강제적으로 하라고 할 순 없잖아요."

화천군은 관내 모든 양돈 농가에 내려진 분뇨 반출금지 조치와 관련해서도 분뇨 포화로 인한 환경오염과 주민 악취 민원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에 제재 완화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G1 뉴스 최경식 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