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지난달 도내 수출·입 실적 감소폭이 전국 평균보다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무역협회 강원본부에 따르면, 도내 기업의 10월 수출액은 1억 7,5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p 가량 줄었고,

수입액은 3억 4천만 달러에서 55%p 감소한 1억 5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도내 1위 수출 품목은 의료용 전자기기로, 지난 한 달간 2천 6백만 달러 상당이 팔렸으며, 주요 수출국은 중국과 미국, 일본 순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