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제법 쌀쌀해 겨울 문턱에 들어섰지만, 동해안은 아직도 지난 여름 태풍이 남기고 간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해변 쓰레기도, 무너진 도로도 아직 석달 전과 크게 달라진 게 없습니다.
백행원 기자가 피해 현장을 다시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터]
공터에 쓰레기 산이 높게 쌓여 있습니다.

나뭇가지와 스티로폼, 망가진 냉장고와 폐어구까지 각종 쓰레기가 뒤엉켜 있습니다.

다 어디서 왔을까 싶을 정도로 많은 양입니다.

다른 해변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너른 백사장 곳곳에 어른 키높이의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습니다.

고무 호스같은 생활 쓰레기와 뿌리째 뽑힌 나무까지 보기 흉하게 널려있습니다.

◀브릿지▶
"모두 지난 9월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이 동해안을 덮쳤을 때 생긴 쓰레기 들인데 워낙 양이 많다보니 석 달이 되도록 다 치우지 못하고 있습니다."

태풍 두 개가 연달아 지나면서 도내에서 발생한 쓰레기 양은 2만톤을 넘습니다.

국비가 지난달 중순에야 내려온데다,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업체가 한정적이다보니 처리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순차적으로 급한데 먼저 치웠어요. 5개 업체밖에 없다보니까 11개 구역을 다치우려면 30일안에 불가하거든요."

쓰레기 뿐이 아닙니다.

계곡 물에 휩쓸렸던 계단과 수도가 떨어지고 부서진 채 그대로 방치돼 있습니다.

무너진 계곡 제방과 도로도 응급 복구만 마쳤을 뿐, 대부분의 피해 복구 비용이 내년 예산에 편성되면서, 본격적인 피해 복구는 내년에야 시작될 전망입니다.

강릉시의 경우 두 번의 태풍으로 공공시설 178곳이 망가졌는데, 현재 항구복구율은 5%에 그치고 있습니다.



"지나다니기 위험하죠, 거기 차로 다닐 때 혹시 바퀴 빠지는건 아닌지 무섭고 그래요."

두차례 태풍이 지난 건 이틀에 불과했지만, 주민들이 겪는 후유증은 길고 깊습니다.
G1뉴스 백행원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