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셉니다.

정부는 철저한 방역 수칙 이행과 모임 자제 등을 연일 호소하고 있는데요,
공직사회부터 솔선수범하겠다면서 강화된 방역 대책도 적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침을 지키지 않다가 확진되면 처벌하겠다고 엄포를 놔, 방역 최선전에서 뛰고 있는 공직사회가 부글부글 끓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기태기자입니다.

[리포터]
정부는 이번주부터 전국 모든 공공기관에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시행토록 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만큼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하자는 취지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공직자들이 방역 수칙을 지키지않아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책임을 묻겠다는 지침을 내려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강화된 방역 조치는 지역에 상관없이 모든 공공기관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하고,

규모에 상관없이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도록 하는 특별 지침도 내렸습니다.

지침을 위반해 감염 사례가 발생하면 해당 인원을 문책하겠다고 못박았습니다.



"공직자들이 방역 수칙을 지키지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 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습니다."

공직사회는 들끓고 있습니다.

일단 특별 지침은 참석자를 '최소화'하라는 식이어서 위반 기준이 모호합니다.

게다가 최근 코로나19는 무증상, N차 감염으로 번져 언제, 어디서 감염될지 모를 상황입니다.

/안그래도 감염병만큼이나 사회적 낙인찍기를 두려워하는 분위기 탓에 부작용도 나오고 있는데,

솔선수범하겠다던 공직사회가 징계까지 언급해가며 낙인찍기를 조장하는게 맞냐는 겁니다./

[인터뷰]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공무원들을 문책하겠다' 이것은 마녀사냥식의 공무원 잡기가 아닌가 이런 생각이 듭니다."

또 처벌만 강조하는 지금 분위기라면 문책이나 징계를 피하기 위해 진단 검사를 꺼릴 가능성도 높아, 더 큰 피해를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G1뉴스 김기태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