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강원지부는 오늘(5일) 성명서를 내고, 동해시청의 교육경비 보조금 지원 관련 인센티브와 패널티 적용계획을 철회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전교조에 따르면, 최근 동해시청은 지역 내 각 학교들을 교육시책에 대한 학생 참여율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상위 3곳에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하위3곳에 패널티를 부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전교조는 "학교를 평가하는 것은 구시대적 발상"이라며 "이는 교육경비를 지원한다는 이유로 시청이 원하는 방향으로 학교를 통제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해당 계획 자체를 철회해야 한다"며 "계획을 재수립해, 교육경비의 당초 목적인 공교육 정상화와 학교교육 내실화를 위한 지원이 돼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