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미래통합당 염동열 국회의원이 4·15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염 의원은 어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당의 대통합과 혁신이 훼손되지 않고 솔선수범 하기 위해 출마의 길을 접는다"며 4·15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습니다.

염 의원은 지난달 말, 강원랜드 채용비리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이후 20여 일 만에 결국 출마를 접었습니다.

이로써 미래통합당의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지역구 공천 경쟁은 김연식 전 태백시장과 류성호 전 태백경찰서장, 박선규 전 영월군수, 유상범 변호사, 한상열 유원대 초빙교수 등 5명으로 좁혀졌습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