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원주 화훼관광단지 사업이 취소된 가운데, 사업자 측이 재추진 의사를 밝혀, 이를 둘러싼 찬반 갈등이 확산될 전망입니다.

원주화훼관광단지 특수목적법인 관계자는 관광지구 지정이 취소되면서 사업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됐지만, 사유지 매입 등을 계획대로 진행해 사업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주시도 그동안 역점 사업으로 추진했던 만큼, 사업자가 사업을 포기하지 않는 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강원도는 어제 사업자가 제출한 관광단지 조성계획 신청을 반려하고, 관광단지 지정 실효를 고시했습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