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지난 달 집중 호우로 마을 전체가 물에 잠겼던 철원 이길리에선 집단 이주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관건은 역시 예산일텐데요, 주민들은 정부의 통 큰 지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재해 대책이라곤 해도 정부 예산을 들여 마을 이전을 하는게 맞을까 싶기도 하지만,
민통선 이북에 마을이 형성된 역사부터 살펴보면 어느정도 납득이 되실 겁니다.
최경식 기자입니다.

[리포터]
철원 이길리 마을은 1979년 대북 선전용으로 조성된 이른바 '전략촌' 입니다.

주민 의지와는 상관없이 북한에서 잘 보이는 한탄강 바로 옆 저지대에 마을을 만들었습니다.

'보여주기'용 마을이다보니 물난리에 속수무책입니다.

지난달 초 닷새간 700mm가 넘는 집중호우에 한탄강이 범람해 주택 68채가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지난 1996년과 1999년 물난리에 이어 벌써 세 번째 입니다.

최근에는 폭우로 비무장지대에서 유실된 지뢰 수십발이 마을에서 발견돼 목숨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주민은 물론 철원군과 정부도 집단이주를 검토하고 있는데, 관건은 역시나 예산입니다.

주택 신축 비용으로만 가구당 2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되는데, 정부 지원금은 천 600만 원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브릿지▶
"결국 주민들은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차원의 보다 현실적인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주민들이 살고 있는 주택과 토지를 정부에서 매입해 이주비 부담을 최소화 해 달라는 게 핵심입니다.

[인터뷰]
"현재 살고 있는 주택을 매매가, 정상가에만 사주면 우리가 원하는 금액을 맞출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주민들은 청와대를 향해 큰 절을 올리는 등 간절함을 담아 성명서와 호소문을 청와대에 전달했습니다.

[인터뷰]
"건축비를 마련하기 위해서 개인들 돈이 없기 때문에 저 지역 자체를 매입을 해야 됩니다. 매입해서 저 곳을 (철원군에서)습지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면(이주비 부담을 덜 수 있습니다.)"

주민들은 요구 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G1 뉴스 최경식 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