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복사
[앵커]
지난해 정부가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선정한 제2경춘국도 사업이 좀처럼 속도를 못내고 있습니다.

길이 지나는 지역마다 노선을 두고 제각각 주장을 내세우고 있는데, 조정이 시원치 않습니다. 기대가 컸던 사업인데 노선 조차도 올해 결정되기 힘들 것 같습니다.
보도에 최돈희 기자입니다.

[리포터]
지난해 1월, 정부는 제 2경춘국도 건설 사업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를 면제했습니다.



"제 2경춘국도를 신설하여 수도권과 강원 간 접근성을 한층 강화하겠습니다."

[리포터]
해묵은 현안이었던 만큼 사업 추진에 대한 지역의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컸습니다.

하지만 노선을 놓고 도로가 지나게 될 인접 시군들의 이해 관계가 엇갈리면서 갈등이 불거졌습니다.

/춘천은 노선 양끝인 남양주와 춘천을 최단 거리로 잇자는 노선을 내놓았고,

가평은 도로 건설로 인한 소외지역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숙원 사업이 지역 갈등으로 번지는 모양새인데, 사업 확정 1년 만에 열린 정부 주도의 착수 보고회도 시작부터 삐걱 거렸습니다.

시·군 관계자 외 주민들은 배제됐고,

회의 자체도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들어가게 해줘야지. 우리 주민들이 여기 왜 왔겠습니까."

[리포터]
보고회에서는 춘천시와 가평군, 남양주시가 각각의 입장만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은 의견을 수렴해 현장 조사와 관계 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 6월 노선을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뒤 2년 반이 지나서야 노선을 확정하겠다는 말입니다.



"협의를 통해서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최적의 합리적인 노선을 선정할 계획입니다."

[리포터]
한편, 이번 사업 착수 보고회에선 각 시군이 주장하는 노선 가운데 춘천시 안이 누락됐으며,

국토청은 단순한 실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G1뉴스 최돈희입니다.

목록

PC 화면
Copyright @Gangwon No.1 Broadcasting. All rights Reserved.